Media Log




대설 특보가 내린 오늘, 외식은 엄두 조차 못낼 상황이었다. 결국 집에서 외식 부럽지 않은 홈메이드 햄버거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 오늘 도전한 버거는 일명 ‘마티즈 버거’. 홈메이드 버거 체인점에서 가장 사랑받는 메뉴 중 하나로 꼽히는 녀석이다. 바라만 보고 있어도 배가 부른 것 같은 착각을 들게 하는 요 녀석은 생각보다 만들기 쉬웠지만 여러 재료를 준비해야 해서 손이 많이 가는 요리였다. 

기본 재료
햄버거 빵 혹은 잉글리쉬 머핀(가족 수 만큼), 양파 1개(사이즈 큰 것), 토마토 1개(사이즈 큰 것)
양상추, 슬라이스 치즈, 베이컨, 피클, 쇠고기 간 것

양념 재료
소금, 후추, 바베큐 소스, 마요네즈

재료준비

1. 양상추는 잎을 뜯어 찬물에 넣어 놓고 적당한 크기로 손으로 찢어 준비한다.
양파와 토마토는 원형이 되도록 약 1cm 두께로 썬다.
  시판용 피클도 적당한 크기로 썬다. 피클은 썰어서 파는 것 말고 통오이 형태로
된 것을 써야 먹기 편하다.


2. 베이컨은 적당한 크기로 잘라 후라이팬에 굽는다.

3. 다진 쇠고기를 동글납작하게 빚어 후라이팬에 기름을 두른 뒤 구워 패티를 만든다. 
    미리 간 할 필요 없고 패티를 구우면서 소금과 후추를 뿌려주면 된다.


 
4. 원형으로 썬 양파를 기름 두룬 팬에 살짝 볶다가 바베큐 소스를 적당량 넣고 수분이 줄때까지 볶는다.


5. 잉글리쉬 머핀을 반 갈라 후라이팬에 안쪽 면이 닿도록 올려놓고 갈색 빛이 돌 정도로 굽는다.
    그리고 바삭하게 익은 안쪽 면에 마요네즈를 살짝 바른다.



6. 빵과 재료를 순서대로 합체하면 끝!

             빵 -> 슬라이스 치즈 -> 쇠고기 패티 -> 양파 -> 베이컨 -> 피클 -> 토마토 -> 양상추 -> 빵
 

완성된 모습, 짜잔.




후기
1. 햄버거 만들어 보니 재료준비부터 완성까지 1시간 반이 걸렸다.
생각보다 재료 손질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다. 익숙해 지면 시간은 더 단축될 듯 하다.

2. 쇠고기 패티를 너무 바짝 구웠더니 막상 먹을 때 너무 뻑뻑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쇠고기는 완전히 다 익지 않아도 크게 해롭지 않은 만큼 너무 바싹 익히지 않도록 하는게 좋겠다.

3. 양파를 바베큐 양념에 볶을 때 양념을 듬뿍 묻혀야 나중에 먹을 때 더 간간해서 맛있을 듯 하다.

4. 야채를 미리 다 손질 해 논 뒤 마지막에 베이컨과 쇠고기 패티를 만들어야 방금 만든 것 같은 홈메이드 버거를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냠냠.


Recipe Source
2000원으로 밥상차리기 2월호
p.76~77


  1. Jiyeon at 2011.01.24 07:52 [edit/del]

    미국에서 파는 햄버거 보다 낫다!! (방금도 먹음 -_- )
    너가 만든 햄버거가 먹고 싶구료

    Reply

submit

오랜만에 포스팅 하네요. 할머니는 오늘 퇴원하셨습니다. 아직 기력이 없으시긴 하지만 여튼 빨리 복귀하게 되서 기쁘네요.

게다가 오늘 확인해보니 feed burner를 통해 1분이 구독신청을 해주셨습니다. 최초 구독자님 감사합니다. ^_^ 단 한분의 독자를 위해서라도 열심히 포스팅을 이어나가겠습니다-

며칠전 점심시간에 홍대에 있는 일식집에서 <차슈 덮밥>을 처음으로 먹었습니다. 제가 워낙 고기를 좋아하다 보니 적은 재료로 식욕을 당기는 차슈 덮밥이 입맛에 잘 맞더군요.

사무실로 돌아와 ‘차슈’라는 단어를 찾아보니 일본식 편육을 뜻하는 말이었습니다.
일본식 생라면 먹을 때 보면 고명으로 얹어진 돼지고기 보신적 있죠? 그걸 차슈라고 부른다고 하네요. 

차슈 덮밥은 바로 그 돼지고기를 밥 위에 얹고 돼지고기를 조린 양념을 소스로 끼얹어 비벼 먹는 것이었습니다.

인터넷에서 이리저리 찾아봤지만 레시피가 워낙 제각각이라 냉장고에 있는 생삼겹을 가지고 무작정 시도해봤습니다. 아래는 완성작!


 

차슈 덮밥이라고 하기에는 부족하고 민망하여 삼겹살 덮밥이라고 이름붙였습니다;
만들고 남은 육수로 이용해 얼렁뚱땅 라면도 만들어 봤습니다. ^_^;


 

요건 살짝 매콤하게 고추가루를 푼 라면입니다. 돼지고기 육수가 조금 느끼할 법도 한데 매콤하게 먹으니까 느끼함이 덜 한것 같더라고요~~

 

앞으로 보완해야할 것이 많은 레시피지만 입맛이 까다로운 아버지와 동생이 제법 맛있다며 한그릇 뚝딱 해치웠으니 일단 80점 정도 주고 싶습니다~

제가 만든 방법은 이렇습니다.

달군 후라이팬에 삼겹살을 올리고 겉만 익힌 뒤에 아래와 같은 조림양념에 넣고 40분 정도 끓입니다.

조림장은 물 7컵(종이컵 기준), 진간장 20 큰술(계량 스푼, 실험작이다 보니 맛보며 넣다가 20큰술까지;), 맛술 10큰술, 설탕 3큰술를 넣고 비린내를 잡기 위해 양파 1/2개, 건고추 1개, 통마늘 5쪽, 통후추 5개, 파 1/2개를 넣었습니다. 물론 제가 물을 많이 잡은 이유는 나중에 라면 국물이 필요했기 때문이지만 덮밥만 만들거라면 물을 7컵이나 넣을 필욘 없을 듯 합니다. 


40여분 졸였더니 아래처럼 목살에 살짝 양념이 베어 갈색빛이 돌았습니다.


이 삼겹살을 먹기좋게 썰어서 고명으로 얹으면 됩니다. 저는 먹기 편하게 좀 잘게 썰었습니다.

실파가 있었으면 좋았겠지만 대파 밖에 없었기에 대파를 다졌고 후리카케가 있었으면 좋았겠으나 검은깨 밖에 없어서 검은깨를 뿌렸습니다.

고기를 삶고 남은 조림장을 덮밥 소스로 썼습니다. 물이 많지만 오래 끓이다보면 쫄아서 조림장이 제법 짜지는데 저는 워낙 물을 7컵이나 넣었었기 때문에 적당히 쫀 국물이 적당히 간이 맞았습니다.

조림장 위에 뜬 기름을 제거 하고 국자로 떠서 그릇 바닥에 살짝 깔고 밥을 얹은 뒤 삼겹살과 대파를 올리고 그 위에 소스를 적당히 뿌려주면 덮밥은 완성됩니다!

라면은 끓는물에 살짝 삶은 뒤 채로 건져서 찬물에 헹궈서 씻어 놓고 올리브오일을 한두방 떨어뜨려 면이 불지 않게 했습니다. 고기를 끓이고 남은 조림장에 물을 더 넣어서 희석 시킨 뒤 끓여서 라면 국물로 썼고요.

이 요리의 잘된 점은
-삼겹살이지만 먼저 살짝구워주었고 맛술과 각종 야채를 넣어 삶았기 때문에 돼지고기 육수 였지만 비 
  리거나 역하지 않았다는 것,
-가정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재료로 일식 분위기를 냈다는 것입니다.

이 요리가 보완해야 할 점은
-숙주나물을 살짝 데쳐서 얹으면 아삭아삭한 식감과 영양이 배가 될 것,
-초반에 위에 뜬 기름을 제대로 제거해주지 않아서 외관상 느끼해 보였기 때문에 면보로 돼지고기 육수
 를 한번 걸렀더라면 좀 더 기분좋은 육수를 먹을 수 있었겠다는 점,

-대파 대신 송송썬 실파와 구운 김을 얹었더라면 보기에 더 좋았겠다 라는 것,
-간장 특유의 향이나 맛 때문에 라면 국물만 마시기에는 조금 짜다는 느낌이 있었기 때문에 담백한 맛을 살려줄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해야 겠다는 것,
-고추가루 대신 청량고추를 조림장에 넣어 끓였더라면 얼큰한 맛이 더 잘살았겠다는 점입니다. 

집에 신선한 삼겹살 혹은 목살이 있다면 한번 시도해보세요~ 숙주나물과 실파도 준비해서 좀더 완성도 높은 덮밥과 라면을 만드실 수 있을 겁니다.

일본식 라면을 만들 때는 돼지 뼈를 우러낸 물을 육수로 사용한다고 합니다. 돼지 뼈로 국물을 우릴 때는 특유의 비린내가 나지 않게 찬물에 담궈서 핏물을 빼고 처음 2~3시간 동안 우린 물은 따라 버리고 그 다음에 새로 우린 물을 육수로 쓴다고 하네요.

아무래도 우리나라에서는 닭고기나 쇠고기 육수를 많이 쓰니 돼지고기 육수가 입맛에 맛지 않을 수도 있지만 조금만 신경쓴다면 담백한 국물 맛을 느끼실 수 있을 것같네요. 

요리는 호기심, 맛있으면 장땡!

오늘 얼렁뚱땅 요리 실험실은 요기까지입니다!
  1. at 2010.07.17 20:45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Reply
  2. nana at 2010.07.19 11:18 [edit/del]

    어제 일본식 라면 먹었는데 집에서 만들어 먹을수도 있네요~
    너무 맛있어 보여요~나도 만들어 먹어야징^

    Reply
  3. alwaysPork at 2010.07.30 16:15 [edit/del]

    오늘 저녁메뉴를 정할 수 있게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누가 만들어서 팔면 대박 날것 같은 삼겹살 덮밥. 사진을 보니 군침이 줄줄...

    Reply
    • 까만달팽이 at 2010.07.30 18:01 신고 [edit/del]

      댓글 감사합니다~ 아무래도 조만간 저 레시피를 다시 정량화 해서 포스팅을 덧붙여야 할것 같네요. 다시 읽어보니 너무 어수선한 레시피;;

      꼭 성공하시길 바랄게요..^^ 만들어보시고 후기도 남겨 주세요.

submit
직장생활 3년 째 하며 줄곧 컴퓨터 앞에 앉아만 있다보니
사회생활 하면 빠질 수 없는 ‘폭탄주의 유혹’과
사람과 사람사이에서 오는 일상의 스트레스 기타 등등이 뒤엉켜
다이나믹 듀오의 노래가사처럼
“위통약은 내 인생의 필수품~♩♪”이 되고 말았네요.

의사샘께서 당분간 먹는 걸 조심하라고 하셔서
오늘 아침에는 집에 있는 자투리 당근과 호박, 굴러다니는 참치캔으로
참치죽을 끓여봤습니다.


인터넷 검색해보시면

수많은 죽 레시피가 나옵니다.

오늘 제가 만든 건 <파란달님의 카페브런치>라는 요리책에 나오는
‘새우 야채 죽’을 응용해서 만들어 본 것이에요.

여러 요리 블로거들의 사진을 어깨너머로 보면서 
나름 쟁반을 받히고
글도 넣어봤는데 훨씬 보기 좋은 것 같네요. ^-^;;

새우가 준비가 안됐기에 새우를 빼고 대신 참치를 나중에 첨가했습니다.

준비물 쌀 당근 호박 참치 참기름

1. 쌀을 씻어 불립니다. 전 30분 정도 불렸는데요.
    더 많이 불리면 나중에 죽끓일 때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
더라고요.
2. 쌀이 불 동안 당근과 호박을 잘게 썰었습니다.
3.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당근과 호박을 볶아 주었습니다. 당근은 아무래도 딱딱하니 좀 더 오래
    래 복고 
호박은 아주 살짝만 볶아 주시면 됩니다.
4. 3번에 불린 쌀을 넣고 볶아 줍니다.
5. 4번에 물을 붓고 끓여줍니다. 이때 물의 양은 쌀의 6배 정도로 넣습니다. 저 같은 경우엔 한번에
    물을 다
넣진 않고 나중에 죽 상태를 봐가면서 추가로 넣어줬습니다.
6. 어느 정도 익었다 싶을 때 참치를 넣어서 풀어주면 됩니다.
7. 그릇에 담고 검정깨가 있다면 살짝 뿌려주시면 됩니다

삼성출판사에서 나온 <요리의 기초>라는 책에 보면
쌀과 물의 비율이
1:1.5일 경우는 밥,
1:5~10 인 경우는 죽,
1:10이 넘어가는 경우는 미음
라고 나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죽을 끓일 때는 물의 양을 쌀의 6~7배 정도로 잡는다고 하네요.


죽은 사람이 마음을 달래고 사랑을 전하는 요리로는 제격인 것 같습니다.
오늘도 저희 아버지와 할머니께서는 제가 만든 죽을 맛있다며 잘 드셔주셨습니다.

작년에 회사일로 외국에 유학 중인 아이들의 보호자 역할을 3개월 동안 한적이 있습니다.
결혼도 해보지 않은 제가 8학년,9학년,11학년 여자아이들의
선생님이자 엄마 역할을 해야했습니다.

어느날 8학년 짜리 우리집 막내가 배에 탈이나서 밤새 위통으로 고생했습니다.
당시 저도 몸살이 나서 몸이 무척 안좋았었는데 새벽 5시 30분에 일어나 죽을 끓였습니다.

식성이 까다로웠던 녀석이라 내심 걱정했는데
학교 갔다 온 녀석이
“선생님이 만든 죽 맛있어서 다 먹었어요. 이제 위가 덜 아픈 것 같아요”라고 말하는 순간
정말 눈물날 것 만큼 행복했습니다. 제 몸살 감기가 다 나을 만큼 말이죠.

그 순간 평소에 제가 아플 때마다 언제나 깨어계셨던 할머니에 대한 의문이 풀렸습니다.
살면서 늘 “할머니의 초인적인 힘은 어디서 나오는 걸까” 궁금했었는데
모성애로부터 우러나오는 힘은 바로 그런것이구나 싶었습니다. 
  1. kaya at 2010.07.04 11:57 [edit/del]

    사랑이 담긴 참치죽 먹고 싶어라.. ;-;

    Reply
  2. YJ at 2010.07.04 16:17 [edit/del]

    우와~~ 완전 요리책에 나오는 죽같애~~ 잘만들었다~^^ 내용도 감동감동~~~ㅠ.ㅠ

    Reply
  3. Phoebe at 2010.07.04 17:09 [edit/del]

    갑자기 죽 먹고 싶어졌어요.ㅎㅎㅎ
    점심 실컷 먹었는데 왜이런데지여~~

    Reply
  4. mark at 2010.07.04 18:44 [edit/del]

    뱃속이 안 좋을 때는 좋을 것 같습니다. 위에 부담도 적을 것 같구요.

    Reply
  5. 꽁꽁얼어버린ㅇㅐㄹㅣ at 2010.07.05 09:43 신고 [edit/del]

    ㄲㅑ~ ㄴㅐ가 저아라하는 참치죽! ㅎㅔㅎㅔ
    정말 맛나겠네욧^0^ 츄루릅~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