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방치해놨던 블로그를 다시 찾았습니다. 자랑할 일이 좀 생겼거든요. 크크 

                                                                     짜잔!
                                            

드.디.어. 갖고 싶었던 오븐이 생겼습니다.
나날이 늘어만가는 저의 요리 사랑이 아버지의 마음을 움직인거죠. 크하하.

LG에서 나온 모델명 MP920NMS 광파오븐입니다.
세심하고 꼼꼼한 아버지가 직접 인터넷으로 여러 모델을 비교해보고 고르신거라 
일단 믿고 써보기로 했습니다.



 

성능은 직접 써봐야 알것 같네요.
그래도 이리저리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평점은 좋은 편입니다.
무엇보다 딱 떨어지는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마음에 들고요.

조만간 오븐요리에 도전해서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

...


사실 저희집에는 새로산 오븐 말고 자랑할 만한게 하나 더 있습니다.

바로 요녀석이에요.



제 인생 반평생 넘게 함께 해온 '골드스타'의 전자레인지입니다.

골드스타가 뭐지? 싶은 분들도 계실텐데요.


금성사(골드스타)는 1958에 설립된 전자회사로 
1995년에 LG전자와 LG전선으로 이름이 바뀌었습니다.

제가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써오던 건데 서른이 다되도록 
20년 넘게 써오면서 고장 한번 안나고 여전히 잘돌아갑니다.  

오래된 전자제품은 전기효율이 나쁘다지만
그래도 보고 있으면 기특하고 뿌듯해서 처분할 엄두가 안나네요. ^^;




        오늘 자랑할게 하나 더 있네요.                


                          오븐을 장만한 기념으로 베이킹 관련 요리책 2권을 냉큼 질렀습니다. 크크
                          <파란달의 빵타지아>와 내복곰님의 <참 좋은 엄마표 홈베이킹>이에요.

             Yes24에서 묶음 판매 행사를 하길래 두 권 합쳐서 17000원 정도의 저렴한 가격에 구입했네요.
 
                             그런데 지금 찾아보니 낱개로 각각 구매하는게 2000원이나 싸네요. -_-
                     
                     여튼 요리책은 기존에 나와있는 것들은 할인율이 커서 매장에서 구매하시는거보다
                                    인터넷 서점에서 구매하시는게 훨씬 저렴하니까 참고하세요~

                                  
 
                                        저는 파란달님의 까페브런치라는 요리책도 가지고 있는데, 
                                     아기자기한 사진과 이해하기 쉬운 레시피가 정말 좋습니다.  
 
                            빵타지아 역시 파란달님의 감각이 돋보이는 메뉴들로 잘 구성돼 있네요.


제일 첫장에 소개된 참크래커.
조만간 한번 도전해 보렵니다.


선물하기 딱 좋은 아기자기한 스노볼



상투과자에 천연색소를 넣은 알록달록 밤과자
  보기만 해도 행복해지는 색감이에요.



내복곰님 요리책도 알찬 레시피들이 많아요.


 

    우선 두 아이를 둔 주부라 그런지 건강한 재료들로 건강하게 만드는데 신경을 
 많이 쓰신 듯합니다.

 


무엇보다 좋은 건 달달한 빵 대신 든든한 한끼 식사가 생각날 때 
         만들어 먹고 싶은 메뉴들이 많이 있네요.

  아이들이나 남자들이 특히 좋아할 것 같아요. 
  저처럼 소세지 들어간 빵에 열광하는 육식매니아들도 무척요!

 
보기만 해도 침 넘어가는 레시피들 구경 한번 해보세요.






긴 장마로 몸도 마음도 축축 처진 날이 계속되다
8월이 되면서 다시 요리 블로그를 시작해 보기로 마음먹었답니다.

지금은 엉망진창이지만 나중에 한 10년 쯤 뒤에
지금 일하고 있는 분야를 떠나게 됐을 때
꼭 요리와 관련된 분야해서 일해보고 싶은 꿈을 품고 말이죠.

꼭 뭐가 되진 않더라도
건강하고 맛있는 요리를 뚝딱하고 만들어내는
요리잘하는 엄마나 아내가 되고 싶은게
최소한의 바람입니다.

오늘도 어김없이 비가 오네요.

장마철에는 직장인의 업무효율이 많이 떨어진다는 기사가 나왔는데요.

오늘같이 집중 안되는 날엔 얼른 퇴근하셔서
맛있는 음식 해드시고
재미난 영화라도 한편 보면서 기분전환 하시는건 어떨까요?
  1. at 2011.08.03 18:15 [edit/del]

    와우 도시락데이 기대해도 되나요 제가 밀가루 한 포대 사드리겠어요

    Reply
  2. 채경수 at 2014.10.18 11:20 [edit/del]

    구경잘하고갑니다.

    Reply

submit

프랑스에서 유학 중인 친구가 얼마전 귀국했습니다. 제가 요리책 보는걸 좋아하는 걸 잘아는 친구는 괜찮은 책 한 권을 추천해 달라고 했습니다.

프랑스는 미국이나 캐나다처럼 한국 식료품점이 많지 않다고 들었습니다. 파리에 3일 정도 머문적이 있지만 친구는 남부지방인 보르도에 머물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교외지역이라 그런지 8시면 웬만한 가게는 문을 닫는다고 하네요. 대형마트도 미국 만큼은 많지 않다고 들었습니다. 그런 친구한테 무슨 요리책을 권해줄까 고민하다 두어달 쯤 전에 산 요리책 한권이 번뜩 생각났습니다. 

                           두 가지 재료로 만드는 147가지 레시피 ‘싱글 만찬’


왜 싱글을 위한 요리책인가

시중에 나와있는 요리책은 많습니다. 수백가지 맛깔나는 요리 레시피를 담은 요리책부터 요즘은 건강 밥상을 강조하며 갖가지 나물을 곁들인 한식 상차림 요리책도 많이 눈에 띕니다.


하지만 프랑스로 돌아갈 친구에 선물할 요리책은 두가지 점에서 남달라야 했습니다. 

1. 휴대성이 좋아야 한다. 
-> 여행용 짐가방 쌀때 무거운 책 무게는 정말 무시못합니다.


2. 쉽게 구할 수 있으면서 한꺼번에 너무 많은 재료를 구입하지 않아도 되는 것.

-> 한국 식료품 점이 많이 없다고 하니 일단 현실적인 레시피가 절실합니다.

바로 이 조건에 딱 부합하는게 요 녀석이었습니다.

미혼이면서 집에서 종종 요리해 드시는 분들은 공감하실 겁니다. 요리책 보고 뭐하나 만들어보겠다고 작정하면 뭐 하나 만드는데 사야할 게 왜이렇게 많은지. 게다가 요리 하나는 겨우 만들었는데 국도 끓이고 반찬도 준비하려고 하면 한꺼번에 여러 재료를 구입해야할 때가 많습니다. 3~4인 가족을 이끄는 가정주부가 아니고서야 일주일에 세끼 안팍으로 요리하는 싱글분들은 한꺼번에 구입한 재료들을 냉장고에 쟁여두다 한 일주일 쯤 지나서 눈물 머금고 버려야 했던 기억 있으실 겁니다. 혹은 그렇게 산 재료들이 아까워서 계란국, 계란찜, 계란후라이 등 비슷비슷한 요리들로 한상차림을 했던 기억은 없으신지요.

이 요리책은 두가지 재료를 이용해 국이나 반찬 등을 만들어 간소한 한끼 식사를 차릴 수 있도록 구성돼 있습니다. 물론 소금과 설탕, 파와 양파...이렇게 딱 두 가지 재료만 필요하다는 것은 아닙니다. -_-여기서 두 가지 재료라는 건 흔히 ‘주재료’가 두 가지란 소리입니다. 기본적인 양념 및 흔히 쓰는 야채인 마늘,양파,고추 등은 준비돼 있어야 합니다.

아래는 본문 50페이지 사진입니다.


제법 그럴싸한 상차림처럼 보입니다. 밥에 반찬 3가지. 여기에 김치하나 다른 밑반찬 하나 더 놓으면 한끼 식사론 훌륭해 보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쓰인 주재료는 딱 2가지 입니다.

반찬명은 우엉찹쌀찜(왼쪽), 우엉볶음(가운데),우엉쇠고기 전(오른쪽)입니다. 주재료 두가지로 만들었는데 보기에도 볶고, 부치고, 찌고....조리법이 다 다릅니다.

또 다른 레시피 입니다. 베이컨과 마늘종으로 그럴싸한 반찬을 만들었습니다. 입맛 없을 때 급하게 해먹을 수 있는 가장 좋은 요리가 베이컨 부치는 겁니다. (물론 건강에 좋진 않겠으나 육식 좋아하시면 베이컨을 구워서 밥 싸서 먹으면 밥 한그릇 해치우기 무섭습니다. ^_^;) 어쨌든 우리는 건강을 생각해야합니다. 그래서 베이컨을 마늘종에 싸서 구우면 죄책감을 조금 덜 수 있습니다. 채소와 야채가 어우러진 건강식단입니다.


이런식으로 두가지 주재료를 이용해 만들 수 있는 국, 반찬, 일품요리의 총 147개 레시피가 잘 소개돼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모든 레시피는 2인 이하 기준으로 나와 있어 좋습니다.

2가지 재료로도 재료법을 달리하면 훌륭한 상차림을 할 수 있습니다. 저도 이 요리책을 보면서 더 깨달았습니다.

혼자 차려먹기에는 많은 재료를 다 살 수 없어서 주로 밖에서 사드시나요? 혼자 밥먹는 것도 외로운데 더 그럴싸하게 차려드셔야죠.

이 책 한 권 사서 보시고 건강한 ‘싱글 만찬’을 차려보시는건 어떠신가요.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