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오늘은 새로운 창작 요리를 만들어봤다. 이름은
<감자튀김 베이컨 계란 덮밥>. 정말 아무 생각 없이 즉흥적으로 만들어본 덮밥 요리다. 

물론 내가 먹을려고 만든 요리는 아니다. 라면 매니아인 동생이 배고프다며 점심에 라면을 끓이려고 하길래 밥 먹을려고 얼렁뚱땅 만들어 본거다. 심지어 나는 맛도 제대로 보지 않고 내줬다.

집에 뒹굴거리고 있는 감자베이컨을 보며 뭘 만들까 궁리하다가 감자를 일단 강판에서 잘게 채를 썰었다.

그리고 오목한 팬에 기름을 3cm 높이정도 붓고 튀겨냈다. 베이컨은 잘게 썰어 버터를 두른 팬에 볶았다. 

감자를 튀기고 베이컨을 볶고 하는 동시에 한쪽 냄비에다가는 소스를 만들었다.


다시마를 우린 물가쓰오부시를 한줌 넣어 3분 정도 우린 뒤 간장, 올리고당, 맛술을 넣고 짭쪼름한 일식풍의 소
스를 맹글었다. 이 소스는 요리책에서 본 것을 이용했다. 
(분량: 물 2컵 : 다시마 20g : 가쓰오부시 25g : 간장 1/3컵 : 맛술 1/2컵 : 올리고당 1/3큰술)

마지막으로 계란후라이를 부쳤다. 계란후라이를 만들 때 핵심은 가장자리는 바삭바삭하게 익히면서 노른자는
반숙이 되도록 하는 것이다. 중강 불에서 계란을 부치다가 바닥이 바삭바삭하게 익었을 때 불을 끄고 뚜겅을 덮어 놓으면 남아있는 열로 흰자와 노른자 윗부분이 적당히 익는다. 

재료를 모두 완성한 뒤 오목한 그릇에 먼저 소스를 살짝 두르고 밥을 얹은 뒤 튀긴 감자채를 뿌리고 그 위에 베이컨 송송 뿌렸다. 그 위에 계란후라이드를 살짝 비스듬히 '척' 얹고 파슬리 가루를 살짝 뿌려주었다.

그리고 간장 소스를 국자로 떠서 계란과 밥 위에 두르두르 뿌려주면 완성. 

바삭바삭한 감자채와 버터향, 베이컨, 달콤짭짜름한 소스가 어우러져 제법 괜찮았다. 단지 김치나 단무지, 피클, 젓갈류 등의 재료는 들어가 있지 않아서 조금 심심하거나 목이 막힌다는 느낌이 들 수도 있을 것 같았다.
소스를 조금 덜 짜게 만들어 넉넉히 부어주면 그런 문제를 해결될 듯 하다. 날치알이나 피클 다진 것이 있다면 첨가해 식감을 돋궈줄 수 있을 것 같다.

submit


평소에 제일 만만한 요리가 볶음밥 이었어요. 찬밥이 있다면 자투리 야채를 이용해 금새 볶음밥을 만들어낼 수 있죠.

어제 아침에 10시쯤 일어나서 냉장고를 여니 베이컨 몇조각 남은 것이 보이더군요. 베이컨으로 밥이나 볶을까 하나가 오늘 좀 색다르게 밥전을 만들어 보자 싶었죠.

밥전은 지난 추석때 동그랑땡 만드는 법을 응용해서 만들었습니다.

감자를 아주 잘게 썰어서 물에 담가 녹말을 빼고요 베이컨도 잘게 썰어서 후라이팬에 볶은 뒤 기름을 빼주었습니다. 베이컨을 볶은 후라이팬에 아주 잘게 채썬 감자도 넣어서 반정도 익혀주었고요.

움푹한 그릇에 참기름 아주 조금 넣고 밥넣고 감자와 베이컨 넣고 소금 후추 넣고 오물조물 동그랑땡 모양으로 빚어준 다음에 밀가루-> 달걀물 순으로 묻혀서 달군 후라이팬에 노릇하게 부쳐주면 됩니다.

양파와 김치를 잘게 다져서 넣어주거나 파프리카를 다져 넣어주었다면 씹는 맛이 더해져서 훨씬 좋았을 것 같아요. 다음에는 꼭 그렇게 만들어봐야겠습니다.

밥전에 김치 쭉 찢어서 얹어 먹으니 그럴싸한 아점이 됐답니다.


                                    

  1. 지연 at 2010.10.06 08:53 [edit/del]

    맛있겠다!!!! ㅇ ㅏ 배고퐈

    Reply

submit


주말 아침은 애매할 때가 많습니다. 일단 기상시간이 애매해 국,찌개,밥,반찬을 다 차려먹기도 뭐하죠. 이것저것 준비하다 보면 11시가 다되고 그럼 점심시간이 또 애매해집니다. 시리얼을 먹자니 속이 어딘지 헛헛하고 브런치를 먹으러 나가자니 씻어야 하고 심지어 빵조차 사러나가기도 귀찮았습니다.

그때 내 눈에 들어온 바게트 빵. 지난번 부르스게타인지 뭔지 만든답시고 사다놨던 바게트가 남아있었습니다. 상태를 보니 곰팡이가 생기진 않을 듯? (먹고 죽진 않겠군.)

마르고 퍽퍽해진 빵만 먹자니 잘 남어가지 않아 요리책에서 보았던 프렌치 토스트를 만들어 보기로 했습니다. 원래 프렌치 토스트의 유래가 오래된 빵을 처리하기 위해서였다고 하니 처음 이 레시피를 만드신 분들께 그저 감사할 따름.

준비물은 초간단.

남은 바게트 혹은 식빵, 계란 3개, 설탕 2T, 올리브오일 또는 식용유

계란 3개 푼 것에 설탕 2큰술을 넣은 것에 바게트를 푹 담궈 계란물이 먹게 했습니다.
겉에만 묻힌다는 개념이 아니라 계란물이 빵 안으로 잘 스며들도록 푹 담구어주어야 하더군요.
처음 것은 제대로 담궈주지 않았더니 조금 퍽퍽한 프렌치 토스트가 나왔거든요.


                                그 다음 후라이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노릇하게 부쳐주었습니다.


하지만....젓가락으로 뒤집다가 바게트가 찢어지는 사고 발생.
사고 원인을 분석하니 후라이팬이 충분히 달궈지지 않은 상태에서 빵을 올려놓은 것.
그리고 계란물을 먹어 야들야들해진 빵을 젓가락으로 뒤집겠다는 아시아인다운 발상.


걸레조각이 된 바게트....


흠. 아무리 식구들끼리 먹는다지만 이건 좀 곤란하잖...;


그래서 결국 재도전.
중불로 후라이팬을 충분히 달군후 바게트를 올려놓았습니다.

바게트를 올려놓자 마자 “치익~” 하며 구워지는 듯한 소리가 났어요.
그리고 이번에는 젓가락이 아닌 뒤집개로 뒤집어 주었죠.
결국 후라이팬에 달라붙지 않고 그 형태를 잘 유지할 수 있었습니다.




토스트와 함께 먹을 베이컨도 붙여줍니다.


마트에서 산 200원 어치 샐러드.


                                                      찬물에 씻어서 데코레이션을 하면~완성입니다.


                                     쉬운 요리라도 처음 만들어볼 땐 시행착오가 뒤따르는 것 같네요. 
                                             하지만 포기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
                                                 

오늘의 요점정리 <바게트 프렌치 토스트>

재료 바게트 빵, 계란 3개, 설탕 2T, 베이컨, 샐러드 
1. 계란 3개에 설탕 2T 넣은 것을 거품기로 푼다.
2. 바게트 빵을 계란물에 충분히 적신다.
3. 후라이팬을 중불에서 충분히 달군다.
4.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바게트 빵을 노릇하게 굽는다.

주의점 
-
계란물에 충분히 담구기
- 후라이팬을 충분히 달군뒤 부치기
- 젓가락이 아닌 뒤집개로 뒤집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