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대설 특보가 내린 오늘, 외식은 엄두 조차 못낼 상황이었다. 결국 집에서 외식 부럽지 않은 홈메이드 햄버거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 오늘 도전한 버거는 일명 ‘마티즈 버거’. 홈메이드 버거 체인점에서 가장 사랑받는 메뉴 중 하나로 꼽히는 녀석이다. 바라만 보고 있어도 배가 부른 것 같은 착각을 들게 하는 요 녀석은 생각보다 만들기 쉬웠지만 여러 재료를 준비해야 해서 손이 많이 가는 요리였다. 

기본 재료
햄버거 빵 혹은 잉글리쉬 머핀(가족 수 만큼), 양파 1개(사이즈 큰 것), 토마토 1개(사이즈 큰 것)
양상추, 슬라이스 치즈, 베이컨, 피클, 쇠고기 간 것

양념 재료
소금, 후추, 바베큐 소스, 마요네즈

재료준비

1. 양상추는 잎을 뜯어 찬물에 넣어 놓고 적당한 크기로 손으로 찢어 준비한다.
양파와 토마토는 원형이 되도록 약 1cm 두께로 썬다.
  시판용 피클도 적당한 크기로 썬다. 피클은 썰어서 파는 것 말고 통오이 형태로
된 것을 써야 먹기 편하다.


2. 베이컨은 적당한 크기로 잘라 후라이팬에 굽는다.

3. 다진 쇠고기를 동글납작하게 빚어 후라이팬에 기름을 두른 뒤 구워 패티를 만든다. 
    미리 간 할 필요 없고 패티를 구우면서 소금과 후추를 뿌려주면 된다.


 
4. 원형으로 썬 양파를 기름 두룬 팬에 살짝 볶다가 바베큐 소스를 적당량 넣고 수분이 줄때까지 볶는다.


5. 잉글리쉬 머핀을 반 갈라 후라이팬에 안쪽 면이 닿도록 올려놓고 갈색 빛이 돌 정도로 굽는다.
    그리고 바삭하게 익은 안쪽 면에 마요네즈를 살짝 바른다.



6. 빵과 재료를 순서대로 합체하면 끝!

             빵 -> 슬라이스 치즈 -> 쇠고기 패티 -> 양파 -> 베이컨 -> 피클 -> 토마토 -> 양상추 -> 빵
 

완성된 모습, 짜잔.




후기
1. 햄버거 만들어 보니 재료준비부터 완성까지 1시간 반이 걸렸다.
생각보다 재료 손질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다. 익숙해 지면 시간은 더 단축될 듯 하다.

2. 쇠고기 패티를 너무 바짝 구웠더니 막상 먹을 때 너무 뻑뻑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쇠고기는 완전히 다 익지 않아도 크게 해롭지 않은 만큼 너무 바싹 익히지 않도록 하는게 좋겠다.

3. 양파를 바베큐 양념에 볶을 때 양념을 듬뿍 묻혀야 나중에 먹을 때 더 간간해서 맛있을 듯 하다.

4. 야채를 미리 다 손질 해 논 뒤 마지막에 베이컨과 쇠고기 패티를 만들어야 방금 만든 것 같은 홈메이드 버거를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냠냠.


Recipe Source
2000원으로 밥상차리기 2월호
p.76~77


  1. Jiyeon at 2011.01.24 07:52 [edit/del]

    미국에서 파는 햄버거 보다 낫다!! (방금도 먹음 -_- )
    너가 만든 햄버거가 먹고 싶구료

    Reply

submit

최소한 일주일에 한개씩 포스팅을 올릴 것.
스물아홉살의 흔적을 낱낱이 남길 것.

Work
웹 기획 본격적으로 공부하기
신문 정독하기

Book
요리책 말고 다른 책도 좀 읽기

Cooking
일주일에 최소 한번은 가족들의 저녁 책임지기

Travel
27th-29th 홍콩, 오랜 친구들 만나기


submit

며칠 전 휴일에 압구정동에 있는  'Fitty(피프티)'라는 식당에 갔었다. 작년부터 온라인 상에서 알고 지내던 쉐프님이 이 식당에서 일하게 됐다는 소식을 듣고 얼굴도 볼겸 밥도 먹을 겸 찾아가게 됐다.

이곳을 방문한 많은 블로거들이 그렇듯 나 역시 하얀 벽면에 커다랗게 칠해진 No stress cafe라는 글씨를 카메라에 담았다.


'노 스트레스'를 지향해서 그런지 식당 내부는 카페에 가까운 분위기였다. 테이블이나 의자가 저마다 제각각 이었고 소파도 여럿 눈에 띄었다.

구석에 있는 4인용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주문을 했다. 식전에는 빵과 버터가 나왔다. 냠냠.

다른 쪽 벽면에는 칠판 형태로 된 음료 메뉴판이 걸려있다.


베이컨 버섯 크림소스 스파게티를 주문했는데 크림소스가 너무 짜지도 않고 너무 싱겁지도 않고
소스 농도도 적당해 느끼하지 않게 먹었다. 가격은 17000원. 다른 파스타 가격 대는 비슷하다.


그 다음에 시킨 메뉴는 Tartine(딱띤 or 타르틴). 딱띤은 프랑스식 오픈 샌드위치라고 보면 된단다.
바게트 빵 위에 쇠고기와 야채가 올려져 있었다. 그리고 새콤달콤한 발사믹 소스로 마무리. 가격은 18000원.

사실 유사한 음식은 먹어본 적 있지만 딱띤은 처음 주문해봤다.

빵 위에 얹어진 쇠고기가 부드럽게 잘 구워져 맛있었다.
오픈된 형태라 먹을 때 조금 불편하다는 점은 감수해야 할 부분인듯 하다.


식당 내부 디자인 때문인지 마치 다른 나라의 다운타운 구석진 곳에 위치한 식당에서 밥을 먹고 있는 듯한 착각이 들기도 했다. 소개팅 장소로 추천하긴 좀 그렇고 편한 친구들과 들러서 조용히 수다 떨기 좋은 곳이다.


                    쉐프님 덕에 바나나 + 카라멜이 들어간 달달한 음료 메뉴 두잔도 얻어먹었다.
                   음료 가격 대는 5000원~1만원으로 저렴한 편은 아니지만 이 녀석은 그 금액이
                   아깝지 않을 만큼 맛있다. 

                   나중에 먹다 보니 얼굴 빨갛게 달아올랐다. 스무디가 아니라 알코올이 조금 들어간
                   메뉴였던 것이다. 하지만 알콜 향이 전혀 나지 않으니 술 못마시는 사람들이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메뉴 인듯 하다.                 



요렇게 맛있는 디저트까지 얻어먹었다. 예상치 못한 선물에 감동 쓰나미가 밀려왔다. 맛도 감동.


더욱이 이 식당의 장점 중 하나는 10% 부가세가 붙지 않는다는 점이다.

물론 음식 가격에 포함돼 있긴 하겠지만 10%가 붙고 안붙고는 심리적으로 적지 않은 차이가 있다.
 
압구정 피프티는 한파가 조금 가실 즈음 친구와 나른한 오후를 즐기러 가면
딱 좋은 만한 그런 식당이었다.



+ 하나 더

셰프님께 사인도 받고 기념 촬영도 했다. 음하하.

여자보다 얼굴이 작다니. 엄청 좌절했다.


이 사람이 누구냐면 올리브 채널에서 <다니엘 헤니의 아웃백을 가다>에 출연했던 사람이다.
요즘은 아웃백 CF에 헤니 씨랑 같이 등장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동 | 피프티
도움말 Daum 지도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