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오늘은 새로운 창작 요리를 만들어봤다. 이름은
<감자튀김 베이컨 계란 덮밥>. 정말 아무 생각 없이 즉흥적으로 만들어본 덮밥 요리다. 

물론 내가 먹을려고 만든 요리는 아니다. 라면 매니아인 동생이 배고프다며 점심에 라면을 끓이려고 하길래 밥 먹을려고 얼렁뚱땅 만들어 본거다. 심지어 나는 맛도 제대로 보지 않고 내줬다.

집에 뒹굴거리고 있는 감자베이컨을 보며 뭘 만들까 궁리하다가 감자를 일단 강판에서 잘게 채를 썰었다.

그리고 오목한 팬에 기름을 3cm 높이정도 붓고 튀겨냈다. 베이컨은 잘게 썰어 버터를 두른 팬에 볶았다. 

감자를 튀기고 베이컨을 볶고 하는 동시에 한쪽 냄비에다가는 소스를 만들었다.


다시마를 우린 물가쓰오부시를 한줌 넣어 3분 정도 우린 뒤 간장, 올리고당, 맛술을 넣고 짭쪼름한 일식풍의 소
스를 맹글었다. 이 소스는 요리책에서 본 것을 이용했다. 
(분량: 물 2컵 : 다시마 20g : 가쓰오부시 25g : 간장 1/3컵 : 맛술 1/2컵 : 올리고당 1/3큰술)

마지막으로 계란후라이를 부쳤다. 계란후라이를 만들 때 핵심은 가장자리는 바삭바삭하게 익히면서 노른자는
반숙이 되도록 하는 것이다. 중강 불에서 계란을 부치다가 바닥이 바삭바삭하게 익었을 때 불을 끄고 뚜겅을 덮어 놓으면 남아있는 열로 흰자와 노른자 윗부분이 적당히 익는다. 

재료를 모두 완성한 뒤 오목한 그릇에 먼저 소스를 살짝 두르고 밥을 얹은 뒤 튀긴 감자채를 뿌리고 그 위에 베이컨 송송 뿌렸다. 그 위에 계란후라이드를 살짝 비스듬히 '척' 얹고 파슬리 가루를 살짝 뿌려주었다.

그리고 간장 소스를 국자로 떠서 계란과 밥 위에 두르두르 뿌려주면 완성. 

바삭바삭한 감자채와 버터향, 베이컨, 달콤짭짜름한 소스가 어우러져 제법 괜찮았다. 단지 김치나 단무지, 피클, 젓갈류 등의 재료는 들어가 있지 않아서 조금 심심하거나 목이 막힌다는 느낌이 들 수도 있을 것 같았다.
소스를 조금 덜 짜게 만들어 넉넉히 부어주면 그런 문제를 해결될 듯 하다. 날치알이나 피클 다진 것이 있다면 첨가해 식감을 돋궈줄 수 있을 것 같다.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