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요즘 날씨 참 덥죠?

지금 이 글을 쓰면서도 등줄기에 땀이 흐르네요~
너무 더워서 새벽에 몇번씩 깨곤 한답니다.
괜히 이렇게 더운날 일찍 자면 뭐하나 싶어서 치킨을 한번 튀겨 봤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치킨을 무지하게 좋아합니다.
일주일에 한마리 정도 먹을 정도로 좋아했었는데
심각한 피부 트러블과 뱃살 등등의 이유로 요즘 금하고 있었지요.
(건강하게 집밥을 먹겠다고 요리를 공부하기 시작했거늘
식성은 못버리나봅니다. 흑흑)

그런데 유투브에서 일본식 닭튀김 레시피를 보면서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결국 오밤중에 닭을 튀겼답니다.


제가 따라한 레시피는 유투브 채널에서 runnyrunny999이라는 아이디를 쓰시는
일본 남성분 레시피입니다.
(본명은 타로 와타나베이시고 대략 30대 중반으로 추정됩니다.
무척 잘생기셨습니다. +_+ 이분 눈에서 빛이나네요..)



준비물

닭날개 1팩

청주 또는 화이트 와인 2큰술
간장 2큰술
설탕 2작은술
소금, 후추
마늘 3쪽
밀가루 1/2컵
전분(옥수수 전분 혹은 고구마, 감자 전분) 2작은술

1. 닭은 씻어서 준비합니다. 저는 집에 닭날개가 있어서 이걸로 사용했습니다.


2. 닭 밑간 후 양념 섞인 튀김옷 만들기

소금, 후추 약간 넣고,
화이트와인 또는 청주 2큰술,
간장 2큰술,
설탕 2작은술,
마늘 3쪽 다진 것,
밀가루 1/2컵,
을 넣고 섞어줍니다.


3. 위에 반죽을 씌운 닭날개를 랩을 씌워 냉장고에 20분 동안 넣어둡니다.
4. 20분 동안 숙성시킨 닭날개에 전분 2작은술을 넣고 한번 더 버무려 줍니다. 
    그리고 튀기면 끝!
   
5. 닭은 두번 튀겨야 바삭.


6. 1번 튀긴 후에 숟가락으로 닭튀김을 꾹꾹 눌러줍니다.
    이건 예전에 요리학원에서 배운 내용인데 이렇게 해야 안의 수분이 나와서 한번 더 튀길 때 좀더 바
    삭해 지고 튀김옷과 닭이 잘 밀착된다고 합니다.



    7. 그리고 한번 더 튀깁니다. 2번째 튀길때는 기름이 더 격렬한 소리를 냅니다. 한번 튀긴 것들이니
        오래 튀길 필요는 없습니다~ 타지 않게 조심하세요! 저는 방심하다가 몇개 태워먹었답니다;


주의사항!
1. 너무 타면 마늘이 쓴맛을 내니 튀긴 정도를 잘 조절하세요~
2. 아이들 보다 어른들이 좋아할 맛이니 아이들에게 주실 때는 물엿이나 올리고당에 한번 버무린 후
    주는게 날것 같습니다.

이 레시피는 반죽에 갖은 양념을 하는게 특징이었습니다. 튀긴 후에 별도로 양념에 묻히고 쫄이고 하는 작업을 하지 않아도 되니 간편하네요~ 

무더운 여름밤 잠이 안온다면 집에 있는 닭고기 꺼내서 한번 만들어보세요. 가족들과 둘러앉아 맥주 한잔 들이키면서 무더위를 이겨내 봅시다.

                                    맥주가 빠지면 섭합니다. 편의점가서 냉큼 사왔습니다.
                               뱃살 걱정은 가을에 해도 늦지 않습니다.



                                 불현듯 생맥주 한잔이 땡기신다면 추천 꾹~! ^_^

  1. 에우르트 at 2010.07.31 00:20 [edit/del]

    와우 정말 맛있어 보여여^^;;;
    군침이 하앜...보는게 아니었어요...배고파졌어요

    Reply
  2. 스토리와이 at 2010.07.31 01:56 [edit/del]

    마늘을 갈아서 튀김옷의 갖은 양념에 넣고 버무리면서 마늘 치킨이 되는 거군요^^
    마늘 치킨 여러 번 먹어 봤는데 저도 한 치킨 좋아하는 사람으로 구운 마늘을 잘게 썰어서
    튀긴 치킨 위에 뿌려 주면 한층 더 마늘의 정취^^가 느껴질 것 같다는 생각이 스치면서
    이 시간에 왜 단골 치킨집에 살짝 가서 맥주 한잔과 함께 하고 싶어지는지....
    횡설수설이었습니다. 좋은 밤 되세요.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