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아침에 감자전을 처음으로 부쳐보면서 머릿속에서 강판에 간 감자를 무언가에 싸서 튀기거나 부쳐도 맛있겠다는 생각을 따라 간식을 만들어봤습니다. 별 기대없이 만들기 시작했지만 시원한 맥주 한잔과 곁들이면 좋을 법한 간식이 얼렁뚱땅 만들어졌네요. 아버지께서 이름을 붙여주셨어요. 감자와 소세지가 만났다고 해서 ‘깜쏘’

만드는 과정이 어렵지는 않지만 은근히 노가다였습니다. 공작시간처럼 뚝딱뚝딱. 정리정돈을 잘 못하는 사람이 요리를 취미로 삼으면 주변사람들이 고생을 많이 합니다. ^_^;

 


준비물은 생각보다 간단합니다. 주재료는 소세지와 감자. 소세지는 끓는 물에 살짝 데치고 감자는 껍질을 벗긴 뒤 강판에 갑니다.

 


제가 쓰는 강판은 가는게 있고 아주 얇게 채를 썰 수 있는 면도 함께 달려있습니다. 사진에서 보이시는 왼쪽 면에다가 갈면 아주 잘게 갈리는 거고 오른쪽에 다가 갈면 아주 가늘게 채가 쳐집니다. 어떤 결과물이 나올지 몰라 양쪽 면으로 다 갈아봤었고요.

일단 강판에 간 감자를 체에 걸러서 물기를 꼭 짜냅니다. 거른 물은 위에 맑은 건 따라 버리고 밑에 가라앉은 흰 잔여물만 건더기에 섞습니다. 이 건더기가 녹말성분이겠죠? 여기다가 소금과 후추로 살짝 간하고요~

 


물에 데친 소세지는 녹말가루(또는 고구마 가루) + 계란 1개 섞은 반죽에 풍덩 빠뜨려 묻혀줍니다. 이 반죽이 너무 묽으면 나중에 감자 간것이 잘 안붙을것 같아서 조금 걸죽하게 만들었고요.

감자를 간 건더기와 강판에서 아주 잘게 채썬 것을 소세지에 둘러싸 주었습니다. 아래 사진에서 왼쪽에 있는게 간 것이고요, 오른쪽에 있는게 강판에서 아주 얇게 채썬것이어요. 채썬 것은 소세지에 잘 안달라붙더라고요. 그런데 하다보니까 요령이 생겼어요. 계란반죽을 소세지에 좀 많이 묻혀서 손바닥에 위에 올려 놓고 살짝 오므린 다음에 다른 손으로 감자 건더기를 소세지에 묻혀주면서 너무 세게 누르지 않고 어린 아이달래듯 감싸주는 정도로 묻히면 잘되더군요.


요녀석들을 기름에 튀겨주었습니다. 지글지글, 튀김은 먹을 땐 좋은데 어지러진 주방 뒷감당이 잘 안되는게 문제예요.-_-;


막상 만들고 보니까 아예 갈아준 것보다 얇게 채 썬 감자옷으로 입혀 튀긴게 더 예뻐보이더라고요. 새집에 잔가지들 모아논 것처럼 튀겨놓으니 더 그럴싸했어요.

과도로 살짝 녀석을 반으로 갈라봤어요. 겉은 감자인데 속에는 소세지가!
1000원짜리 핫도그를 먹으면 소세지보다 밀가루가 더 많아 맘상했는데 감쏘는 그럴 걱정할 필요 없네요. ㅎㅎ


접때 고생해서 리모델링한 화장대 위에 올려놓고 열심히 사진 찍어봤어요. 녀석들 귀엽네요. ㅎㅎ

 

         집에 있는 꼬치에 꽂아봤어요. 아이들 간식으로 줄때는 요렇게 해주면 더 좋아할 것 같아요.


요녀석을 보니 낮부터 맥주 한잔이 간절히 졌답니다. ^_^
나중에 친구들 초대해서 한번 해줘야 겠어요~




  1. kaya at 2010.07.19 10:15 [edit/del]

    오, 귀엽..;-;

    Reply
  2. bbnn at 2010.07.19 10:59 [edit/del]

    우와 정말 맛있어 보여요~나도 만들어 먹어야징~ㅋㅋ

    Reply
  3. 뿌리원 at 2010.07.19 21:54 [edit/del]

    뿌리원 무료나눔 1차 이벤트 발표!!

    Reply

submit